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캘리포니어 집값 너무 비싸고 생활비 너무 올라 타주로 이주 붐

LA 오랜지카운티 단독 주택가격 85만달러 홋가

한인들이 가장 많은 플러턴 경우 천문학적으로 뛰어

휘발유값 생활 필수품 값 음식 값 놀랄정도로 비싸




미국 전역에서 가장 살기 좋은곳으로 알려진 캘리포니어주가 계속 몰려드는 이민자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반대현상으로 최근에는 이지역을 떠나 다른주로 이주하는 인구가 급속도로 늘어나고있다. 전국 최고의 기름값과 전국 최고의 범죄증가 전국 최고의 주택가격 상승으로 캘리포니어 드림이 망가지고있다.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2년동안 코로나 팬데믹으로 2년 연속 인구 감소세 현상이 일어나고있다. 플로리다 택사스주로 이주하는 경우가 많다. 주택값이 캘리포니어주의 절반값이고 휘발류값 생활 필수품 값도 월등 싸다. 캘리포니아 재무부가 지난 2일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2021년 1월1일부터 올해 1월1일까지 가주 인구 수는 총 11만7,552명 감소했다. 지난 1년간 캘리포니아로 이주한 인구보다 캘리포니아를 떠난 인구가 12만명에 육박한다는 분석이다. 캘리포니아 인구 수는 약 3,918만5,605명으로 추산됐다.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남가주 LA 카운티와 오렌지 카운티에서도 각각 7만114명, 7,297명이 타주로 이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주에서 나파, 샌마테오, 샌프란시스코, 벤추라 등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타주로 이주했다. 지난해 캘리포니아로 유입된 이민자 수는 총 4만3,300명으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에만 하더라도 연평균 14만명에 달하는 이민자들이 가주로 넘어왔었지만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신규 이민자들의 미국 유입이 급감했다. 회사별 재택근무 제도가 도입되면서 캘리포니아 주민들이 생활비와 주택비가 상대적으로 낮은 타주로 이주하려는 경향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특히 주택 가격과 임대용 렌트의 경우 50개 주중 뉴욕주와 함께 1위를 차지


가주부동산협회(CAR)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가주 내 단독주택의 판매 중간가는 84만9,080달러로 전년 대비 10.1%나 급등했다. 남가주의 경우 3월 기준 단독주택 판매 중간가는 오렌지카운티가 130만5,00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3%나 급등했으며 LA 카운티의 경우 78만1,050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3% 올랐다. 코로나 사태로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이 남가주 지역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