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코끼리가 개미들과 경쟁 하다니... 공화당 유력후보 트럼프 군소후보들과 경선토론 반대



공화당 유력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우후죽순처럼 쏟아져 나오는 군소후보들과 경선토론을 하고 싶지 않다고 30일 선언 했다. 게임상대가 될수없는 자칭 타칭 후보들과 나란히 경선을 하고 싶지 않다는것이다. 30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주말 펜실베이니아에서 열린 유세에서 운집한 지지자들에게 자신이 내달 경선 토론회에 참석해야 하느냐고 묻고 1% 미만의 후보들과 경선을 하지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내가 0, 1, 2, 3, 4%의 지지율을 가진 이들 옆에 서서 그들이 내게 적대적인 질문을 하도록 해야 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또 "내가 10명 또는 12명의 적대적인 사람들, 또 적대적인 매체와 함께 그 단상에 올라가 끔찍한 질문으로 곤욕을 치러야 하느냐"고도 했다. 이에 군중들은 한결같이 "아니다(No)"라고 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그렇다면 토론회를 건너뛰어야 하느냐'고 하자 군중들은 그렇다고 환호했다


공화당 경선 후보 첫 토론회는 다음 달 24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폭스뉴스 주최로 열린다.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층 과반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것으로 조사되는 등 사실상 그를 위협하는 경쟁자가 없는 경선 상황에서 굳이 토론 무대에 서서 '불필요한' 흠집을 남기지 않겠다는 게 트럼프의 생각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일한 대항마로 여겨져온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는 20% 안팎의 지지에 그치며 그 외 다른 후보들은 5% 미만의 지지율로 존재감이 미미한 상태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이달 초 뉴스맥스 인터뷰에서 누구도 후보 지명에 대한 당연한 권리를 갖고 있지 않다며 후보자가 그것을 따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RNC)가 정한 토론회 참가 조건은 ▲ 최종 공화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 서약 ▲ 20개 주에서 최소 200명씩 4만명의 기부자 확보 ▲ 이달 1일부터 토론 전까지 전국 단위 여론조사 3곳에서 최소 1% 이상 지지율 확보 등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