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코로나로 관광사업 재기 불능 엄청난 타격

메리어트 지난해 대규모 적자

여행산업 붕괴 여파 절망적




세상 모든 호텔들이 코로나로 엄청난 적자를 겪고 여행업 붕괴로 앞으로의 희망마저 사라졌다

세상의 여행업종은 사실상 폐업상태이고 항공산업 식당 커피샵 호텔 극장 오락장등 관련 업종들도

덩달아 타격을 받고있다


환락의 도시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와 호텔 바 식당들도 관광객 감소로 타격을 받고있다

세계 최대 호텔 체인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의 경우 지난해 대형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메리어트는 지난해 2억 6,7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이번 적자는 지난 2009년 기록한 3억 4,600만 달러 손실 이후 가장 큰 규모다.


메리어트그룹의 판매 담당 스테파니 리나츠는 “글로벌 팬데믹으로 2020년은 93년 역사에서

가장 어려운 해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4분기 적자가 1억 6,400만 달러로 연간 손실의 절반을 넘는다.

1년 전인 2019년 4분기에 2억 7,900만 달러 이익을 기록했던 것과 크게 대조된다.


www.usradiostar.com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