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코로나 대유행 교회폐쇄 광장 광야에서 예배

사랑제일교회 “내일 광화문광장서 예배

전광훈 목사가 자리옮겨 유튜브 방송 진행



(속보) 관할 구청으로부터 시설 폐쇄 결정을 받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22일에 교회 대신 광화문 광장으로 자리를 옮겨 예배를 진행하기로 했다.


전세계에서 듣는 국제복음방송 usradiostar.com


사랑제일교회 측 이성희 변호사는 21일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이번 일요일 예배는 11시에 광화문 광장에서 전국 연합예배로 진행된다”며 “예배는 전광훈 담임목사가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전국에 계신 성도분들이 자유롭게 광장 근처로 와 거리두기를 지켜 걸으면서 유튜브로 예배에 참석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경찰의 단속 등 구체적인 상황을 고려해 예배 장소와 방식은 변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사랑제일교회가 강행해온 대면 예배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한 이유에 대해 “교회 폐쇄명령을 존중하고 서울행정법원에 제기한 집행정지 사건 결과를 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랑제일교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대면 예배가 금지된 이후인 지난달 18일부터 5주째 일요일마다 대면 예배를 강행해 두 차례 운영 중단 명령을 받았으나 예배를 계속해오다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로부터 시설폐쇄 명령을 받았다. 교회 측은 “예배를 통한 코로나19 감염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며 시설 폐쇄 결정에 반발해 법원에 처분 취소 소송을 냈다. 동시에 소송 판결 전까지 폐쇄 처분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집행정지도 신청했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 측은 이날 오전 6시∼오후 6시 서울역·광화문·시청 등 서울 도심에서 자발적으로 1인 걷기 운동을 하는 방식으로 ‘문재인 정권 탄핵을 위한 국민걷기 캠페인’행사를 매주 토요일 반복할 방침이다.


경찰은 이를 변형된 1인 시위로 보고 단체 주최자와 주요 참가자들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내사 중이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