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코로나 백신 거부 뉴욕 의료 대란 위기

3만9천여명 미접종자 해고 무급휴가
뉴욕주지사 다른주와 외국 의료면허 소지자 고용


미국 뉴욕주 의료종사자 수만 명이 백신 접종 명령에 따르지 않아 대량으로 해고 의료 공백 사태가 현실화 하고 있다.

뉴욕 양키타임스 따르면, 전날까지 중국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출한 지역 내 의료 인력은 전체 45만명 중 92%이며 약 3만9천명으로 추정되는 백신 미정종자는 해고 무급휴가 처분을 받은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뉴욕주는 지난달 지역 내 보건·의료종사자를 대상으로 27일까지 코로나19 백신 1차 이상 접종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명령했다. 거부하면 해고나 무급 휴가에 처한다고 경고했다. 의료 인력에 강제적인 백신 접종 명령을 내린 것은 미국 내에서도 뉴욕주가 처음이다.



그러나 25일까지 접종률이 80%대에 머물면서 ‘의료 대란’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케이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27일 긴급 대책으로 다른 주나 외국 의료면허 소지자 고용을 허용하고, 필요할 경우 의료 훈련을 받은 주 방위군을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일선 병원들은 기존 인력을 재배치하거나 필수적이지 않은 수술을 중단하고 일부 의료 분야를 축소하는 방법으로 대처하고 있으나, 병원의 완전한 정상 운영은 어려운 상황이다.


뉴욕주 로체스터에 있는 스트롱 메모리얼 병원 측은 “환자들의 진료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응급치료와 중환자 진료는 정상적으로 운영하지만 일부 병상은 당분간 사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직원 400명을 해고하게 된 버팔로의 한 병원은 필수적이지 않은 수술을 중단하고, 다른 병원의 중환자 이송을 받지 않기로 했다.


뉴욕시 11개 공공병원은 직원 4만2천명 중 3천명을 무급 휴가 처리하고, 이 기간 내 백신을 맞으면 복직시키기로 했다. 브롱크스의 한 병원은 직원 3천명 중 백신을 맞지 않은 100명에 대해 다음 달 4일 오전 6시까지 1차 접종을 완료하라고 통지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