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코로나 백신 지각 경제 구렁텅이로 곤두박질

인구 100명당 백신 접종률 1.3명불과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악용 경제적 기회 낭비

집단 면역 선진국에서 도움 안줘 외톨이



월스트릿 저널은 24일 백신 접종이 더딘 아시아가 경제적 기회를 낭비했다'(Slow-Vaccinating Asia Is Squandering Its Economic Advantages)'는 제목의 기사에서 초기 코로나 방역에 성공한 아시아 국가들이 백신 출시 이후 집단면역 경쟁에선 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문재인 정부는 코로나가 창궐하자 앞장서 경제를 봉쇄하고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등으로 국민들을 지나치게 볶았지만 백신개발에 손을 쓰지 못해 경제가 구렁텅이로 들어가도록 조장했다는 지적이다. 코로나 사태를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악용했다는 지적이다.


종교탄압 정치탄압등과 거리두기 장기화로 소비 회복은 한없이 느려 백신 접종률에서 앞서가는 미국과의 '정책 시차'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의 통계 사이트 '아워월드인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인구 100명당 백신 접종률은 미국이 38.34명, 유럽연합(EU)이 13.59명을 기록한 데 비해 중국은 5.76명을 기록했다. 한국·일본은 이보다 낮은 인구 100명당 1.38명·0.55명이 각각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현상이 빚어진 데 대해 월스트릿저널은 코로나19 사망률이 낮고 경제적 피해가 크지 않았던 이들 국가에 백신 접종은 급한 문제가 아니었기 때문이라고 방심했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한국은 백신 개발과 제조에 관심을 기울인 국가들과 달리 국민들 단속에만 열중하다 백신 수입을 선택했지만 미국등으로부터 수입을 거절단한 상태라고 진단했다.


특히 한국을 '경제적 어려움(economic pitfalls)에 빠질 수 있는 사례'로 지목했다. 한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2019년 말과 2020년 말 사이 1.2% 감소했다. 코로나10 대유행 상황에서도 예년 수준으로 선방한 것으로 보이지만 이는 수출이 1.2% 증가한 데 따른 착시 효과라는 게 WSJ의 지적이다. 실제 같은 기간 한국의 민간 소비는 6.5% 감소해 미국(-3.4%)보다 더 악화했다는 것이다. 현재의 접종 속도로 볼 때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들은 올 하반기, 잠재적으로는 그 이후까지 사회적 거리두기와 여행금지를 해야 할 것으로 예상했다.


백신 접종 지연으로 겪을 수 있는 또다른 위험으로 지목된 건 자본 유출이다. 미국 등 서구 선진국들이 백신 접종으로 경제회복이 빨라져 인플레이션 우려가 현실화되는 경우다. 이 경우 미국 등이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 인상 등에 나설 수 있는데, 상대적으로 회복도가 낮은 국가들의 경우 금리정책 기조 전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이때문에 자칫 금리 차가 벌어질 경우 신흥국에서 미국으로 자금이 빠져나갈 수 있고, 달러 표시 부채가 여러 아시아 국가의 경제적 피해도 클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이런 이유에서 "2020년의 모범국이었던 아시아 국가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결국 서구 국가들을 부러워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www.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