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코로나 확진 비상 바이든 접종약국 4만곳 증설

4월19일까지 성인 90% 접종 완료

독립기념이 맞춰 코로나 자유선언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는 조짐이 보이자 조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백신 코로나19 대응팀에 4월19일 까지 미국인 90%가 백신을 맞도록 서두르라고 지시했다.


접종센터 12곳을 추가로 열고, 백신 접종이 가능한 약국도 현재 1만7000곳에서 4만 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인 4월 말까지 미국인에게 1억 회분을 접종하겠다는 목표는 58일 만인 지난 18일 이미 달성했다. 목표를 기존의 두 배인 2억 회분으로 올려 잡았다.


7월 4일 미 독립기념일에 맞춰 ‘코로나19로부터의 독립’을 선언하겠다는 구상도 이미 밝혔다. 삐를 죈 이유는 신규 확진자가 최근 반등 조짐을 보여서다.


글로벌 통계 사이트인 아워월드인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1월 25만 명 대까지 치솟았던 하루 확진자 수는 3월 들어 5만 명대로 감소했다. 28일 6만3239명을 기록하며 증가세로 돌아서.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백악관 브리핑에서 “변이이러스의 확산, 여행 증가, 각 주의 제한 완화 등으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시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Yankeetimes ustvs

Www.usradiostar.com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