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코로나 19 전문가 아닌 사람들 헛소리 헷갈리네

백신 접종자 여행 가능’ CDC 지침 백악관 고문 딴소리

오스터홀름 “백신 완벽하지 않아? 여행 자제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백신을 2번 접종한 이들은 국내외 여행을 할 수 있다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새 지침에 조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고문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코로나 19 바이러스 전문가가 아닌 의사나 박사들이 제멋대로 내뱉는 말에 국민들은 헷갈린다.


미네소타 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사진)은 4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이런 입장을 밝혔다. '폭스뉴스 선데이' 진행자 크리스 월리스가 많은 미국인은 항공 여행 같은 활동이 백신을 맞은 사람에게 안전한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지적하자 오스터홀름은 "우리는 공중 보건 관점에서 그 메시지가 암시하는 문제점을 갖고 있다"면서 여전히 비 필수 여행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DC는 지난 2일 미국에서 백신을 모두 맞은 사람은 낮은 위험을 감수하고 여행을 해도 된다고 수정된 여행 가이드 라인을 발표했다. 당시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브리핑에서 "지침은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들의 여행을 권고할지, 혹은 권고하지 않을지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다"며 "나는 일반적인 여행 전반을 하지 말라는 것을 지지하겠다"고 해명했다.


코로나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횡설수설 잘난척 하고 있다고 과학자들은 입을 모은다. 앤서니 파우치도 코로나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이 없는 집별통제소장이다.


마스크 쓰기 거리 두기 주창자로 전문가 행세를 하면서 거액의 연봉을 30여년째 받아 챙기고 있다. 그의 주장은 과학적인 근거없이 전부 주먹구구식 지레짐작이었다.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