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코로나 19 지원금 840만달러 가로채 호화주택 사려던 목사 덜미

종교 단체 '아슬란 국제 성직자 이름팔아 재정 위기를 겪고 있다고 속여

가짜서류 꾸며 신청 플로리다 에번 조지 에드워즈와 아들 체포

착복하려고 보관중이던 840만달러 전액 압수



플로리다 거주 목사 에번 에드워즈와 아들이 경찰에 체포됐다. 이 목사는 정부 지원 코로나 19 지원금 840만달러를 착복 디즈니월드 호화주택을 사려다 적발되었다고 NBC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이들은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2020년 4월 정부가 소상공인 등을 구제하기 위해 뿌리고 있 당시 가족이 운영하는 종교 단체 '아슬란 국제 성직자'(ASLAN International Ministry)가 재정 위기를 겪고 있다면서 급여 보호 프로그램(PPP) 지원을 신청했다. PPP는 2020년 도입된 경기 부양 패키지에 포함된 조치로, 직원 500명 이하 소규모 사업체에 대해 급여 지급용으로 2년간 최대 1천만 달러의 무담보 대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조시 에드워즈는 당시 단체 소속 근로자 486명에 대한 급여 270만 달러와 임대료, 공공요금 등을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고

허위 신고 840만 달러의 대출을 승인받았다. 소장에 따르면 아슬란의 실제 직원 수는 조시 에드워즈의 주장보다 훨씬 적은 수준이었다. 수사관들이 올랜도의 사무실을 수색했을 때 사무실 문은 잠겨 있었고 인근 주민들은 이건물에서 누군가 일하는 모습을 한 번도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아슬란 국제 성직자 인터넷 홈페이지 내 기부 링크는 비활성화돼 있고 일부 글은 다른 종교 관련 사이트에서 도용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수상한 점은 계속 발견됐다. 부자는 대출금으로 올랜도 외곽 디즈니랜드 근처에 있는 370만 달러짜리 호화 주택을 구매할 계획을 세우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출금의 일부는 주택 보증금으로 따로 떼어내 보관하고 있었다고 한다.840만달러 전액은 압수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