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쿠오모 뉴욕주지사, 요양원 사망자수 은폐

쿠오모 주지사 최측근 보좌관이 주의회에 인정하고 사과

“트럼프 비판에 얼어붙어…정쟁화 우려” 변명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요양시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 수를 숨겼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일간 뉴욕포스트 등은 쿠오모 주지사 최측근 보좌관 멜리사 드로사가 10일 주의회 민주당 지도부와 화상회의에서 요양시설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숨긴 점을 인정한 뒤 사과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뉴욕포스트가 입수한 녹취에 따르면 드로사는 작년 8월 주의회가 요양시설 사망자 집계를 요구했을 때 이를 거절했고 이유는 "그즈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를 우리를 공격하는 정쟁거리로 만들려고 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가 요양시설에 있는 모두를 살해한다고 트위터에 올리기 시작했다"라면서 "법무부에 조사도 명령했고 우린 그대로 얼어붙었다"라고 트럼프 전 대통령 탓으로 돌렸다.


그는 요양시설 사망자 수를 법무부나 의원 여러분에게 제공해도 되는지 확신할 수 없었다"라면서 "(법무부의) 조사 여부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요양시설 사망자 수가 우리에게 불리하게 사용될 수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뉴욕주에서 코로나19가 절정으로 치닫던 작년 3월 요양시설 거주자가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 치료를 받은 뒤 다시 시설에 입소하려 할 때 이를 거부하지 못하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린 점은 실책으로 꼽힌다.


특히 뉴욕주 검찰은 지난달 28일 요양시설 코로나19 대응 수사 중간 보고서에서 주 보건부가 사망자 수를 절반가량 축소해 공개했다고 밝혔다. 뉴욕주 요양시설 코로나19 사망자는 현재까지 1만명이 넘는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요양시설 사망자 수 은폐사태와 관련해 주 상·하원 민주당 의원들은 12일 오후 회동에서 방역과 백신보급에 관련돼 쿠오모 주지사에게 부여된 비상권한을 축소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공화당에서는 연방정부 법무부에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와 함께 쿠오모 주지사가 은폐에 관여했다면 사퇴해야 한다는 압박이 나온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보도했다.

뉴욕티비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