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쿠오모 뉴욕주지사 총기폭력과의 전쟁 비상사태 선포

총기폭력예방국 신설

총기제조사에 총격 부상 책임 부과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총기 폭력과 관련해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6일 맨하탄의 존제이 형사사법대학에서 총기 폭력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은 만연한 총기 폭력을 공중보건 위기로 규정하고 이를 근절하기 위해 재정과 각종 자원을 신속히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뉴욕주에 총기폭력예방국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주요 경찰서에 총기폭력 통계를 주 정부와 공유할 것을 의무화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해 총기 폭력 '핫스폿'을 추적한 뒤 해당 지역에 재원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usradiostar.com 국제방송


각종 예방 프로그램에 총 1억3,870만달러를 투자하고, 주 경찰에 총기밀매 차단반을 신설해 총기 밀수를 원천 봉쇄하기로 했다. 총격 부상 또는 사망 사건에 대한 민사재판에서 총기 제조사들의 책임을 면제해주는 기존 법안에 종지부를 찍고 제조사에 대한 법적책임을 부활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올해 6월 초까지 뉴욕시에서만 최소 687명이 총기 폭력으로 사망 또는 부상했다.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숫자이다.


Yankeetimes NewyorkTV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