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다"! 중국 일본 후꾸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불용

중국, 태평양 섬나라들에 '방류 반대동참 ' 요청"



(도꾜= 와타나베 시사요 특파원)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핵 오염수'로 부르며 방류에 반대하는 중국이 태평양 도서국에도 방류 반대에 동참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저우젠 피지주재 중국대사는 지난달 하순 현지 언론인과 학자 등이 참석한 모임에서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다"라며 "정부와 언론이 목소리를 높여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노'라고 말하길 바란다"고 말해 일본의 오염수 방류 계획에 반대할 것을 당부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이달 4일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이 국제안전기준에 부합한다는 보고서를 내놓자 "바다는 인류의 공유재산이지 일본 전용의 하수구가 아니다"라고 반발했다.


산케이는 "솔로몬제도에서도 중국이 같은 요청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남태평양은 냉전기 미국과 프랑스가 핵실험을 한 역사가 있어서 핵에 대한 우려가 강하다. 남태평양 섬나라들이 가입한 태평양도서국포럼(PIF)의 헨리 푸나 사무총장은 지난달 낸 성명에서 "우리가 일본의 방류 계획으로부터 얻는 것은 없고 몇 세대에 걸쳐 위험을 안고 있다"고 경계감을 보였다.


PIF에는 피지, 투발루, 솔로몬제도, 통가, 파푸아뉴기니, 팔라우, 마셜제도, 쿡제도, 호주, 뉴질랜드 등 태평양 지역 섬나라를 중심으로 17개국이 가입해 있다. 올해 초까지도 PIF는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가 태평양 섬나라들의 경제 기반이자 전 세계 참치의 주요 공급처인 어장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방류 연기를 촉구하는 등 적극적인 반대 움직임을 보였다.


한국 윤석렬 대통령은 일본의 오염수 방류에 반대라는 적극적인 입장을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부산 자갈치 수산시장을 방문 수산물 쑈를 버이고 윤 정부 지지 보수 종이신문은 이같은 쑈를 크게 선저하는 보도를 했다 이재명 야당대표등은 오염수 방류를 적극 반대하면서 전국에서 캠페인을 벌이고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