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텍사스 초등학교 성인 3명, 최소 18명의 어린이 21명 사망

18세 범인 출동한 경찰에 현장서 사살

할머니 쏘고 학교침입 범행동기 조사중



현장사살된 범인 살바도르 라모스

텍사스주의 유벨디 초등학교에서 24일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4명의 학생과 교사 1명이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다.범인은 18세로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건 현장서 사살됐다. 범인은 롭이며 초등학교에 가기전 할머니를 쏘고 학교에 뛰어들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총격범이 권총과 소총도 마구쏘았다고 사건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 이어 경찰관 2명도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총격 직후 학교는 폐쇄됐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들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밸디 독립 교육구의 피트 아레돈도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총격범이 단독 범행을 했다고 발표했다. 아렌도 서장은 “부상자도 여러 명 있다”고 밝혔지만 사망자 외에 몇 명이나 더 다친 사람이 있는지는 아직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텍사스 초교의 총격사건은 뉴욕주 버팔로의 한 수퍼마켓에서 무차별 총격으로 흑인 쇼핑객 10명이 피살된 이후 불과 2주일 만에 일어난 사건이다. 사건이 난 유밸디 시는 유밸디 카운티의 중심에 있는 인구 1만6000명 정도의 소도시이다. 멕시코 국경과 120km 떨어진 곳에 있다. 유밸디 초등학교는 중산층 주택가 안에 있고 학교 바로 길건너 편에 장례식장이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