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퇴임 19일 앞둔 문재인 김정은과 친서교환

김 북한지도자 "노력하면 남북관계 개선·발전”

‘윤석열 정부’에도 남북관계 개선 의지 시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과 21일 친서를 교환했다고 청와대와 <조선중앙통신>이 22일 이른 아침 발표했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는 지난 4월20일 문재인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를 받으시고 4월21일 회답친서를 보내시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남북 정상의 친서 교환은 퇴임을 앞둔 문 대통령의 친서에 김 위원장이 화답하는 식으로 이뤄졌다. 그럼에도 이번 친서 교환은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 시험발사 등으로 긴장된 한반도 정세에 비춰 남북관계에 ‘가뭄의 단비’로 여겨질 만한 의미심장한 상황 전개다. 특히 김 위원장이 “서로 노력을 기울여나간다면 북남관계가 개선되고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밝힌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아침 춘추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남북 정상은 친서를 교환했으며 관련 내용은 오전 중으로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5월10일 출범을 앞둔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에 따라선 긴장 속 장기 교착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는 남북관계에 반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는 발언이다. <중통>은 “북남 수뇌분(남북 정상)들께서는 서로가 희망을 안고 진함(다함)없는 노력을 기울여나간다면 북남관계가 민족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개선되고 발전하게 될 것이라는 데 견해를 같이 하시면서 호상(상호) 북과 남의 동포들에게 따뜻한 인사를 전하셨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친서에서 “그동안 어려운 상황에서도 북남 수뇌들이 손잡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북남 사이의 협력을 위해 노력해온 데 대하여 언급”하고 “퇴임 후에도 북남공동선언들이 통일의 밑거름이 되도록 마음을 함께할 의사를 피력하였다”고 <중통>은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북남 수뇌들이 역사적인 공동선언들을 발표하고 온 민족에게 앞날에 대한 희망을 안겨 준 데 대해 회억(회고하여 기억)하시면서 임기 마지막까지 민족의 대의를 위해 마음써온 문재인 대통령의 고뇌와 노고에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었다”고 <중통>은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친서 교환 사실이 공개 발표된 것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친서를 주고받은 2020년 9월 이후 19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2020년 9월8일자 친서에서 “8천만 동포의 생명과 안위를 지키는 것은 우리가 어떠한 도전과 난관 속에서도 반드시 지켜내야 할 가장 근본일 것”이라며 “동포로서 마음으로 함께 응원하고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밝혔고, 김 위원장은 나흘 뒤인 2020년 9월12일자 친서에서 “오랜만에 나에게 와닿은 대통령의 친서를 읽으며 글줄마다 넘치는 진심어린 위로에 깊은 동포애를 느꼈습니다”라며 “보내주신 따뜻한 마음 감사히 받겠습니다”라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미주조선


IBN 국제방송 TVVAVA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