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튀르키예 덮친 강진 7.5 수천명 사망 수만명 부상 재산피해 엄청

히로시마 원폭 3만개 맞먹는 지구 최악의 재난

피해 규모 늘어날듯 세계 각국 구호의 손길



6일 새벽(현지 시각) 규모 7.8의 강진이 튀르키예 남부와 시리아를 강타해 최소 2300여 명(오후 6시 현재)이 숨졌다고

AP·AFP통신과 BBC 방송 등이 보도했다. 부상자는 1만여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주민들이 대부분 잠든 새벽에 지진이 발생했고, 무너진 건물 잔해에 깔린 사람이 많아 앞으로 사상자 숫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강진이 쓸고 지나간 튀르키예 남부 도시 하타이의 공동주택 단지가 융단 폭격을 맞은 듯 폐허로 변했다. 4~5층짜리 건물이

산산이 부서져 잔해가 수북이 쌓여 있다. 이번 지진은 1939년 3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튀르키예 역사상 최악의 지진과

규모가 같다. 이날 오후 5시 현재 튀르키예와 시리아 두 나라에서 최소 1800여 명이 숨졌다. 부상자 숫자는 1만명에 육박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이날 새벽 4시 17분쯤 튀르키예 남부 가지안테프주 누르다으에서 동쪽으로 약 26㎞ 떨어진 곳에서 규모 7.8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 깊이는 약 17.9㎞로 추정됐다. 약 11분쯤 뒤 규모 6.7의 강한 여진이

뒤따랐다. USGS는 “이번 지진은 1939년 3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 튀르키예 역사상 최악의 지진과 동일한 규모”라고

설명했다. 튀르키예 당국은 “이날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1498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7000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AFP통신은 반군 장악 지역에서 숨진 주민을 포함, 시리아에서만 현재까지 810명이 숨지고 2000명 이상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USGS는 이번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최대 1만명에 이를 확률이 47%라고 예상했다.


규모 7.8은 1939년 12월 이후 튀르키예에서 기록된 가장 강력한 지진 수치다. 앞푸아트 옥타이 튀르키예 부통령은 이 강진 이후 이날에만 70차례 이상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