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의 앙숙 디샌티스, 트럼프 못 따라잡는 지지률로 고전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1, 2위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가 주요 경선지인 아이오와주에서 맞붙었다. 10일 워싱턴포스트와 뉴욕타임스등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과 디샌티스 주지사는 전날 아이오와 에임스에서 열린 아이오와주립대와 아이오와대학의 미식축구 경기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아이오와는 내년 1월 15일 공화당의 주별 경선이 시작해 전략적으로 중요한 장소로 두 주자는 지난달 13일에도 아이오와

디모인에서 열린 축제를 동시에 찾은 적이 있다. 당시에는 트럼프 지지자들이 디샌티스 주지사를 비난하고, 주지사를 조롱하는 현수막을 단 경비행기가 상공을 맴도는 등 주지사가 트럼프 측의 공격에 시달렸지만, 이번 경기 때는 상황이 반전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기장에 들어서자 환호와 함께 야유가 들렸으며 하늘에는 '멜라니아(트럼프 부인)는 어디?'라는 현수막을 단 비행기가 떴다. 디샌티스 주지사가 늘 부인과 자녀들과 함께 다니는 것과 달리 지금까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세에 부인 멜라니아가 참석하지 않은 것을 비꼰 것이다.


일부 관람객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유리 벽으로 분리된 개인 관람석에서 경기를 보는 동안 가운뎃손가락을 날리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경기 시작 전 대학 동호회를 방문해 환호하는 회원들에게 사인한 공을 던져주고 모자에 사인하는 등 스타성에 의존하는 유세를 했다. 반면 디샌티스 주지사는 킴 레이놀즈 아이오와주지사와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등 여론주도층과 우호적 관계를 형성하고 최대한 많은 유권자를 만나는 전통적인 방식을 이어갔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아이오와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격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뒤집기 혐의 등으로 네차례나 기소됐지만 여전히 여론조사에서 큰 차이로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현장에서 만난 유권자들은 디샌티스가 트럼프를 이길 가능성에 회의감을 드러냈다고 NYT는 전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