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가입자 1억7천만명 중국 틱톡 퇴출 반대




대통령 재임시절 틱톡의 미국사업권 매각을 명령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중국 플랫폼 ‘틱톡’ 퇴출 법안에 대해 연일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나섰다.  1억7천만명이 가입하고 있는 틱톡을 퇴출하면 청소년들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에 이것을 막아야 한다는 것이다 당초 이 법안은 일사천리로 하원과 상원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됐으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변심에 따른 공화당 내 기류 변화로 가결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13일 연방 하원 전체 표결을 앞둔 틱톡 퇴출법은 모기업인 중국 바이트댄스가 법률 발효 후 165일 안에 틱톡 사업권을 매각하지 않으면 틱톡을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에서 제거하겠다는 내용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1일 미국 경제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틱톡이 미국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우려에 공감하면서도 “틱톡이 없으면 미쳐버릴 어린 아이들이 많다”고 했다. 틱톡은 미국 이용자만 1억7,000만여 명에 달하며 Z세대에서 인기가 특히 많다.


틱톡 퇴출은 페이스북을 더 크게 만들 수 있다”며 “나는 페이스북을 국민의 적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페이스북은 2021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에게 의회 폭동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그의 계정을 정지시켰는데, 이 때문에 페이스북을 틱톡보다 나쁜 플랫폼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사실상 ‘틱톡 퇴출법이 의회에서 부결돼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CNBC는 “의회 통과 시 법안에 서명하겠다고 밝힌 조 바이든 대통령의 견해와 대조된다”고 했다.

이 법안은 지난 7일 에너지상무위를 만장일치로 통과해, 드물게 초당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