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기소 앞장 맨해튼 엘빈 브래그 검사장에 살해 협박 편지 날라들어

트럼프 성관계 입막음 의혹 기소 앞두고 맨해튼 검찰 브래그 검사장에게 "죽이겠다"는 협박편지가 날아들어 검찰이 긴장하고있다.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발송된것으로 보이는 이 편지에는 수상한 흰색 가루가 담겨있었는데 무해한 것으로 결론났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을 향한 검찰의 '성관계 입막음 의혹' 수사에 대해 "죽음과 파괴"를 언급한 지 몇 시간 만에 해당 검사장이 살해 협박을 받았다고 CNBC방송과 뉴욕포스트가 24일 긴급뉴스로 보도했다. 이편지는 이날 뉴욕시 로어맨해튼에 위치한 맨해튼지검 우편실로 의심스러운 흰색 가루가 들어있는 봉투가 연방우체국(USPS)을 통해 배달되었다 이 봉투에는 '앨빈'이라고 적혀 있었다. 이번 수사를 지휘하는 앨빈 브래그 맨해튼지방검사장의 이름을 가리킨 것으로 보인다.


브래그 검사장의 사무실 주소가 적힌 이 봉투 안에는 "앨빈 : 난 당신을 죽일거야!!!!!!!!!!!!!"라는 타이핑된 협박 메시지가 동봉돼 있었다고 지역 방송 WNBC가 법집행당국을 인용해 보도했다. 뉴욕경찰(NYPD) 경관들이 정오 무렵 현장에 출동해 조사에 나섰고, 3시간 뒤 이 가루에는 위험한 성분이 없어 유해하지 않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NYPD는 물론 연방수사국 FBI도 조사에 나섰다. 맨해튼지검 청사는 대배심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난 2016년 성관계 입막음 돈 지급 의혹에 관한 증언을 청취하는 장소와 같은 건물에 있다. 이날 소동은 새벽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통해 "이런 거짓에 근거한 기소가 초래할 수 있는 죽음과 파괴가 우리나라에 재앙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 지 거의 10시간 만에 벌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루스 소셜에서 최근 브래그 검사장을 향해 "인간 쓰레기", "짐승"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8일 자신의 체포설을 제기하면서 지지자들에게 "항의하라"고 촉구한 직후에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에는 맨해튼 지방법원 청사 등에 대한 폭파 협박으로 뉴욕주가 트럼프 전 대통령 가족을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 재판이 잠시 연기되는 일도 벌어졌다. 검찰은 이르면 다음 주 초 대배심을 열어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기소 여부를 확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