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대권 재도전 “선택의 여지가 없다"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할것 고려
나는 백신 접종을 반대하지 않았는데
민주당의 계속되는 모략에 참을수 없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폭스뉴스 디지털과 13일 인터뷰에서 대권 재도전 질문에 미국이 자신 외에 정말로 선택의 여지가 없는 지점에 이르고 있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나에게 선택의 여지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지 않는다"며 민주당이 자신에게 저주에 가까운 경멸과 모략을 일삼는것은 나를 모략라고 수치를 주는것이며 더는 참을수 없는것이다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작년 11월 대선에서 패배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대선 때 부정선거가 있었다며 결과를 인정하지 않은 채 재출마 가능성을 강하게 열어둔 상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번 인터뷰에서 자신의 재임 중 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깎아 내렸다며 미국민의 접종 정체 책임을 민주당에 돌렸다.


해리스 부통령이 작년 10월 전문가들이 백신 접종을 옹호하면 맞겠지만 트럼프가 밀어붙일 경우 맞지 않겠다는 식으로 언급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중 경제정상화를 밀어붙이기 위해 코로나19 위험성을 경시하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또한 자신이 재임할 백신을 맞으려는 사람들이 말 그대로 줄을 섰었다며 국민이 바이든 대통령을 믿지 않는 것이 백신을 맞지 않으려는 이유라고도 비난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의 철군 과정에서 빚어진 혼란을 언급하며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은 국가 지도자로서 무능력한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