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 마녀사냥 재판 대선에 영향 없어



공화당 대선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에 대한 재판이 형사 재진행되고 있지만 지지율에는 별다른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CNN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국적으로는 비슷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CNN방송이 28일 보도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 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지난달 12일 이후 바이든 대통령의 경우 지지율이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격차가 줄었다고 밝혔다. 그전에는 여러 여론조사를 종합하면 바이든 대통령이 평균 2%포인트 뒤졌으나 액대 조사(18~22일)에서는 46%로 동률이었다.

또 모닝컨설트(19~21일·1%포인트 우위), 마리스트 칼리지(16~28일·3%포인트 우위) 등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오차범위 내에서 우위를 보인 반면 뉴욕타임스(7~11일·1%포인트 우위) 등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차범위 내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이 18~23일 조사해 이날 공개한 여론조사의 경우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49%로 오차범위(±3.4%포인트) 내에서 바이든 대통령(43%)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월 조사와 비교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동률이었으며, 바이든 대통령은 45%에서 다소 감소했으나 유사한 수준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두 4차례 형사 기소 됐으며 이 가운데 현재 '성추문 입막음 돈' 의혹에 대한 재판이 가장 먼저 시작돼 진행되고 있다. 재판에서 검찰 측은 타블로이드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전 발행인이었던 데이비드 페커로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16년 대선 출마에 타격을 줄 수 있는 기사들을 막으려 했다며 이른바 '캐치 앤 킬'(catch and kill·기사의 판권을 사들여 다른 사람에게 그 기사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하고 기사를 쓰지 않는 것)을 인정하는 발언을 유도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재판에서 "마녀 사냥", "범죄 몰아가기"라고 반발하면서 범죄혐의에 대한 부인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 사건에 대해서 CNN의 이날 여론조사에서는 33%만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불법적인 일을 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34%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른 피고인보다 더 가혹하게 대우받고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CNN의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은 40%를 기록해 이전과 유사한 모습을 보였다.

YankeeTimes  Kissusa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