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재선에 성공하면 불법체류자 군대동원하여 강제 추방



약 1800만명으로 추산되는 미국내 불법체류자와 계속 국경을 무단 침입하는 수를 혜아릴수 없는 불법침입자는 미국의 최대 골치거리로 온 국민의 관심거리로 떠오르고 있다 연방정부의 고유권한인 이민문제를 더는 방치할수는 없어 택사스주는 주접으로 불법 침입자 체포 구속 기소 강제 추방을 시작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서 백악관 재탈환에 성공할 경우 즉각 미 전역에서 군대를 동원해 미국내 불법체류 신분 이민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체포 작전을 벌여 이들을 일단 캠프에 수용한 뒤 국외로 추방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25일 LA 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특히 캘리포니아처럼 민주당세가 강한 이민자 친화적 주에서 주정부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텍사스와 같은 강경 반이민 주에서 방위군을 동원, 캘리포니어주를 대상으로 원정 단속 작전을 벌일 가능성도 상정해두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경찰에게도 불법체류자 단속권을 부여하여야 한다는 국민청원이 들끓고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동안 대선 캠페인 장소에서 불법 이민자들에 대해 “미국의 피를 오염시키고 있다”는 말을 퍼부으며 다시 대통령이 당선된다면 취임 첫날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추방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LA타임스에 따르면 그의 수석 이민 고문인 스티븐 .  트럼프는 주방위군을 포함하는 대규모 군대 조직을 동원해 전국에서 불법 이민자들을 검문 검색하고 체포하고 텍사스주의 캠프에 수용한 후 재판없이 비행기 또는 트럭으로 모두 추방한다는 것이다. 밀러는 그 숫자가 적게 잡아도 약 1,0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캘리포니아와 같은 민주당이 득세하고있는 ‘비우호적인 주’들이 체포 및 추방 작전에 협력하지 않는다면 주의 방위군을 동원해 주 경계를 넘어 법을 집행하도록 명령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는 법적으로도 실제 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만약 대통령이 내란법(Insurrection Act)을 발동해 연방 이민법을 집행하기 위해 방위군이 필요하다고 선언하면 텍사스 주방위군을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캘리포니아로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밀러는 이같은 불체자 추방작전이 “파나마 운하를 건설하는 것만큼 대담하고 야심차게” 시행될 것이라고 단언하고 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