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재선에 파란 불. 가상대결서 바이든 추월

기밀문서 후폭풍 바이든, 대선 가상 대결서 트럼프에 밀려

에머슨대 여론조사…바이든 국정 지지율은 44%로 상승



차기 대선 가상 대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오차범위 내 뒤진다는 여론 조사가 24일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경선 여론조사에서 단연 선두로 나서고 있어 재선 도전에 파랑불이 켜졌다. 에머슨대가 19~21일 미국의 등록 유권자 1천15명을 대상으로 2024년 대선 가상 대결(오차범위 ±3%)을 진행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41%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 44%에 3%포인트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1월 조사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45%의 지지율을 기록, 41%에 그친 트럼프 전 대통령을 4%포인트 앞섰다.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차기 주자로 부상한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대결의 경우 각각 40%와 39% 지지율을 기록, 바이든 대통령이 1%포인트 근소하게 앞섰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 국정 지지율은 44%로, 지난해 11월 39%에 비해 5%포인트 올랐다.


또 민주당 경선 유권자의 58%는 바이든 대통령이 차기 대선 후보가 돼야 한다고 답했고, 42%는 다른 후보가 출마해야 한다고 지목했다. 에머슨대는 "바이든 대통령은 히스패닉과 흑인 등 소수자 사이에서 확고한 지지율을 보이고 있지만, 백인 유권자의 51%는 다른 후보가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설명했다.


공화당 유권자의 경우 응답자의 55%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차기 후보로 지지했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를 지지한 답변은 29%에 그쳤다 에머슨대는 "젊은 공화당원들 사이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73%에 달하고 디샌티스 주지사는 13%에 불과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은 모두 과거 재임 시절 기밀문서 유출혐의로 인해 특검 수사를 받고 있는 등 사법적, 정치적으로 곤욕을 치르는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부통령으로 재직할 당시의 기밀문서가 개인 사무실과 윌밍턴 사저에서 잇따라 발견되며 타격을 받고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유출문제가 불거졌을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맹비난한 바 있으며 자신도 비슷한 처지에 놓이면서 '내로남불' 지적과 함께 후폭풍에 휩싸였다.


YankeeTimes NewyorkTV


USTVSTAR /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