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재집권하면 '의사당 난입 무고한 시민 모두 사면하겠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25일 2021년 '1·6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1·6 사태 관련자들은 폭도가 아니고 "애국자"라 부르며 자신이 재집권하면 "이들을 사면하겠다"고 호언했다.

1·6 사태는 2020년 대선 결과에 불복한 트럼프의 극성 지지자들이 미 의회에 진입해 난동을 부린 사건이다. 
당시 의회 경찰관 등 5명이 사망했고, 폭동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사람만 1300명이 넘는다. 트럼프는 당시 이들의 폭동을 부추긴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으면서도 이들을 두둔하고 나선 것이다.

워싱턴포스트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하이오주(州) 데이턴에서 열린 집회에서 트럼프는 1·6 사태 관련자들을 "믿기 어려울 만큼 애국자들이었다"고 치켜세웠다. 유죄 판결을 받고 복역 중인 이들을 "인질"이라 일컫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 취임 첫날 이들을 사면하겠다"는 약속까지 했다. 최근 들어 트럼프는 이 사태를 부쩍 자주 입에 올리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에도 자신의 소셜미디어인 트루스소셜에 "차기 대통령으로서 내 첫 번째 행동은 1월 6일 부당하게 투옥된 인질들을 풀어주는 것"이라고 썼다. WP는 트럼프가 지난해 11월 처음 이들을 ‘인질’로 언급한 뒤부터 12월 1회, 1월 5회, 2월 1회, 3월 4회 등 언급 횟수를 늘려나갔다.

트럼프의 이런 과격한 발상과 화법엔 자신을 둘러싼 사법리스크에서 대중의 눈을 돌리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전 대통령은 1·6 사태 관련자들을 변호함으로써 (이를 선동한) 자신의 행동을 축소하려고 노력해 왔다"고 짚었다. 

양키타임스  USA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