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전 대통령 성탄절날, 잭 스미스 특별검사 향해 분노의 독설을 퍼부어



트럼프 전 대통령은 24일부터 26일까지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을 통해 저들이 내 선거캠프를 사찰하고 의회에
위증하며 대선을 조작하고 감방과 정신병원에서 나온 불법 침범 이주민 수백만명이 미국을 들어오도록 내버려 뒀다고 강하게 비난했다. 트럼프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데리고 있는 잭 스미스 특별검사 같은 부적격자와 폭력배가 전례가 없는 수준의 기소로 나를 잡으려고 한다"며 "이런 행동을 선거 개입이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스미스 특별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0년 대선결과 뒤집기 시도에 대한 수사를 지휘하고 있으며 지난 8월 사기모의, 선거방해 모의, 투표권 방해 등의 혐의로 연방대배심의 기소를 끌어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자신에 대한 수사와 재판을 통해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자들을 겨냥해 "저들이 한때 위대하던 미국을 파괴하려고 한다"며 "지옥에서 썩어 문드러지길 것이라고 저주했다..

26일에는 바이든이 데리고 있는 아첨꾼이자 정신이 나간 잭 스미스는 지옥에 가야 한다"며 "그는 부패하고 무능한 대통령이 (행정의) 무기화와 선거 개입을 통해 미국을 파괴하는 행위를 돕고 있다"고 말했다. CNN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독설에서 분노한 정신상태와 극도의 현실부정이 엿보인다"며 "이는 군 통수권자로서 기질과 적합성을 둘러싼 우려를 다시 소환할 가능성이 크고 트럼프 행정부가 재출범할 때 무슨 일이 닥칠지를 보여주는 흉악한 조짐"이라고 해설했다.


워싱턴 = 페트리샤 졸단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