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트럼프 전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 놓고 전·현직 권력 정면 충돌

트럼프 "정치 수사" 반발에 법무장관 "상당한 근거" 반박 회견

트럼프 지지자들, 수사 비판 넘어 폭력 선동·암살 협박까지



트럼프 전직 대통령 자택에 대한 연방수사국(FBI)의 압수수색을 둘러싸고 조 바이든 행정부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간 갈등이 표면으로 치솟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같은 사태는 자신의 '대선 출마를 막으려는 정치꼼수 라고 반발하자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은 11일 긴급 기자회견을 자청, "상당한 근거가 있다"며 이를 부인했다 FBI의 이번 압수수색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제기된 기밀문서 불법 반출 혐의와 관련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미국은 대통령기록물법에 따라 대통령의 재임 시절 기록물을 국가기록원에서 엄격하게 보존·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하원의 1·6 의회 난입특위의 조사 과정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밀문서를 포함해 재임 시절 상당수 기록물을 플로리다 마러라고 사저로 빼돌려진 사실이 드러나 올해 초부터 논란이 됐다. 반출된 문서 가운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주고받은 이른바 '러브레터' 친서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월 15박스에 달하는 기록물을 국립문서보관소에 반환했다. 하지만 아직 반환하지 않은 기밀문서가 더 있다는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돼왔고, FBI는 이에 대한 수사를 계속 진행해오다가 지난 8일 전례없는 전직 대통령 자택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과 보수진영에선 이에 대해 '검찰의 직권 남용'으로 "사법체계를 무기로 삼았다"고 거세게 반발했다. 과거에도 주요공직자의 기밀문서 유출 논란이 있었지만 형사처벌을 염두에 둔 강제수사보다는 협상을 통해 원만하게 해결해온 사실을 내세워 FBI의 조치가 '표적수사'임을 주장하고 있다. 민주당 출신으로 국무장관 재임 시절 기밀내용을 개인 이메일로 받아 논란이 됐으나 원만히 마무리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케이스를 언급하며 트럼프 전 대통령 수사의 편파성을 내세우고 있다.


워싱턴 리치 앤텔로프 특파원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IBN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