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중국 수입 상품에 관세 폭탄 집권하면 60% 물리겠다 큰소리

언론 인터뷰서 ‘무역 전쟁’ 시사하며
트럼프 “나는 중국이 잘 되길 원해”




공화당 유력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자신이 재선에 성공한다면 중국에 60% 넘는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4일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인터뷰하며 ‘재집권 시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대중국 관세율 60% 일괄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는 최근 워싱턴포스트(WP) 보도와 관련해 “아니다. 아마도 그 이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지난달 아이오와·뉴햄프셔주 경선에서 승리한 뒤 주식 시장이 하락했다는 점을 언급하며 “나의 재집권과 추가적인 대중국 고율 관세 부과 가능성을 시장도 의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앞선 재임 기간 중국과 일명 ‘무역 전쟁’을 벌이며 2018년과 2019년 잇달아 중국산 제품에 수십억 달러 규모의 고율 관세를 매긴 바 있다. 외신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실제로 60% 또는 그 이상의 관세를 부과할 경우 이는 사실상 중국과의 무역 디커플링(단절) 기조를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는 “이것은 무역 전쟁이 아니다”라며 “나는 (재임 시절) 중국과 모든 면에서 잘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중국이 잘 되길 원한다”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매우 좋아한다. 과거 임기 동안 우리는 매우 좋은 친구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과거 ‘재집권 시 취임 첫날만 독재자가 되겠다’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데 대해 “취임 직후 국경통제를 강화하고 현 정부의 친환경 재생에너지 중시 정책을 뒤집겠다는 취지의 농담이었다”고 반박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