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친구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1억 4천 800만 달러 천문학적 판결에 파산 신청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사진)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도와 2020년 대선 개표 조작설을 퍼뜨려 법원으로 부터 천문학적 배상금을 벌금을 물게되자 갚기 어려운 이유라면서 뉴욕 멘해튼 연방민사 법원에 파산을 신청했다 .한때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정치인이었던 줄리아니 전 시장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이 수모를 겪고 있다는 평이 공화당 지지자들 사이에 퍼지고있다 쥴리아니 시장 측은 파산보호 신청에 대해 과도한 천문락적 징벌적 배상액을 지불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파산 보호를 받은 상태에서 항소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워싱턴 DC 연방법원의 베릴 하월 판사는 줄리아니 전 시장에게 원고 루비 프리먼과 셰이 모스를 상대로 1억 4800만 달러를 즉시 배상하라고 명령했다. 재산을 빼돌릴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외신 등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시장은 2020년 대선 직후 프리먼과 모스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표를 빼돌렸다는 소문을 퍼뜨렸다. 모녀지간인 프리먼과 모스는 대선 당시 조지아주 선거 사무를 담당했다. 모녀는 줄리아니 전 시장의 개표 조작설로 인해 명예를 훼손당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에게 생명의 위협까지 받았다고 2021년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사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미 파산 직전 상태였다. NYT에 따르면 줄리아니 전 시장은 파산 신청 서류에 연방세 70만
달러와 주(州)세 30만 달러도 체납했다고 기재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의 살림살이는 지난 대선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조작설에 가담하면서 급격히 쪼그라들었다. 이와 관련한 소송만 50건 넘게 불어났고, 법률 대응 비용만 약 300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주와 워싱턴 DC에서 변호사 자격까지 박탈당했다. 최근 맨해튼 아파트를 650만 달러에 매물로 내놓기도 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이 있는 플로리다를 방문해 사정을 설명했지만 지원을 약속받지 못했다고 NYT는 전했다. 백악관에서 일했던 줄리아니의 아들 앤드루까지 나서 손을 벌렸지만 ‘향후 줄리아니를 위한 모금 행사에 참여해주겠다’는 약속이 전부였다고 한다. 이에 대해 트럼프측은 말못할 사정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뉴욕시장 재임 중인 2001년, 9·11 테러가 터지자마자 잿더미가 된 맨해튼 시내를 둘러보며 사태를 침착히 수습하는 리더십으로 칭송받았다. 오프라 윈프리는 9·11 희생자를 위한 기도회에서 줄리아니를 “미국의 시장(America's mayor)”이라고 소개했었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ustvstar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