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트럼프 퇴임 여파 시청률 40% 격감

MSMBC NBC CNN 자구책 마련 나서

종이 신문은 석양으로 구독자 사라져

뉴스 스트리밍 사업에 뛰어들어 살아남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퇴임 이후 미국 내 주요 방송의 시청률이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주요 방송의 시청률이 눈에 띄게 떨어지고 있다. 가장 특히 타격이 큰 CNN 등은 뉴스 스트리밍 사업에 뛰어드는 등 자구책을 모색하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인 닐슨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임기 말이었던 지난 1월 말과 바이든 행정부 출범 100일을 맞았던 4월에 보인 주요 방송사 시청자 수의 차이는 극명했다.


MSNBC는 1월 마지막 주에 평균 130만명이 시청했지만, 4월 마지막 주에는 86만 8000명으로 줄었다. CNN의 경우에도 같은 기간 시청자가 120만명에서 74만 9000명으로 급락했다. 시청률 선두를 달리고 있는 폭스뉴스도 1월 말 130만명에서 120만명으로 시청자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률 선두를 달리고 있는 ABC 메인뉴스 '월드 뉴스 투나잇(World News Tonight)'은 1월 마지막 주와 비교해 4월 말에 180만명의 시청자가 이탈했다. 2위를 차지하고 있는 NBC의 '나이틀리 뉴스(Nightly News)'는 같은 기간 170만명이, CBS도 120만명이 감소했다.



S&P글로벌마켓인텔리전스의 스콧 로브슨 연구원은 "시청률이 1월 6일 의사당 폭동사태에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하향 국면에 있다"며 "저녁 뉴스에서도 같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CNN은 내부적으로 'CNN+'로 불리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앤더슨 쿠퍼와 돈 레몬 등 낮익은 앵커들이 참여하는 새로운 뉴스쇼를 선보일 예정이지만 시청률 전망은 미지수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국제방송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