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트루스 소셜 26일부터 뉴욕증시에서 거래 35% 급등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설립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 소셜'이 26일부터 뉴욕증시에서 거래된다. 트루스 소셜의 모회사 '트럼프 미디어&테크놀로지그룹'(TMTG)은 25일 미 증권당국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서 26일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니셜을 딴 'DJT'라는 종목코드로 나스닥시장에서 자사 주식이 거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TMTG는 이날 기업인수목적회사인 디지털 월드 애퀴지션(DWAC)과의 합병 관련 법적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DWAC는 지난 22일 주주총회를 열어 TMTG와의 합병을 승인한 바 있다

기업인수목적회사는 비상장기업의 인수합병을 목적으로 하는 특수회사다. TMTG와 같은 피인수 기업은 까다로운 기업공개 절차를 우회해 증시에 상장할 수 있는 효과가 있다. 종목코드는 바뀌지 않았지만 이날부터 법적으로 트루스 소셜 주식이 된 DWAC 주가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35% 급등했다. 트루스 소셜의 연이은 적자 운영에도 불구하고 이런 주가 상승이 가능했던 배경에는 DWAC 주주 대다수를 차지하는 트럼프 지지자들의 적극적인 매수 공세가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유한 약 60%의 지분은 평가가치가 약 30억 달러이상으로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들은 보고 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전체 자산은 64억달러로 늘어나게 됐으며 처음으로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상 세계 500대 부자 대열에 합류하게 될 전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전 최고 자산 기록은 31억달러이며 대부분은 부동산으로 구성돼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