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피선거권 제한 콜로라도 주 대법관들 위협…경찰 신변보호 강화

극우 친트럼프 웹사이트에 개인정보 공개·교수형 주장 게시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 출마할 자격이 없다는 판결을 한 콜로라도주 대법관들이 트럼프 지지자들의 위협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미 연방수사국(FBI)과 현지 경찰이 이들 대법관의 신변 보호와 함께 수사에 나섰다. CNN 방송과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비키 미고야 FBI 공보담당관은 이 사건과 관련, "상황을 인지하고 있으며 지역 법 집행기관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극단주의 견해를 보이는 사람이 동기와 관계 없이 자기 행동을 정당화하기 위해 가하는 어떤 위협이나 폭력에 대해 강력히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콜로라도주 대법원이 있는 덴버의 경찰은 해당 대법관들의 거주지 주변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콜로라도주 대법원은 지난 19일 대법관 4대 3의 의견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콜로라도주의 공화당 대선 경선 투표용지에서 제외할 것을 주 정부에 명령하는 판결을 했다. 주 대법원은 2021년 1월 6일 '의회 난입 사태' 당일과 그 이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보인 행동이 내란에 가담한 것으로 인정된다며 그의 대선 출마에 제동을 걸었다.

초당적 비영리 연구단체인 '어드밴스 데모크라시'의 분석 결과, 이번 판결 이후 트럼프 지지자들이 온라인에서 주 대법관들과 민주당에 대해 현저한 폭력적인 표현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 출마를 제한해야 한다고 판단한 주 대법관 4명의 이름을 거론하면서 이들의 개인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는 선동적인 게시물도 있다. 극우 친트럼프 웹사이트의 한 이용자는 이들 대법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게시물에 "망할 놈의 법복을 입은 쥐새끼들을 교수형에 처해야 한다"고 적었다.

CNN 방송은 온라인 게시물 분석에 따르면 이들 대법관에 대한 구체적인 위협은 발견되지 않았지만, 개인이나 소규모 단체가 이번 판결과 관련해 폭력이나 다른 불법 행위를 저지를 위험이 남아있는 것으로 진단했다고 전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