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영국 주간지가 미국 트럼프 음해 모략,트럼프 재집권 하면 재앙이라고 ?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최근 트럼프 모략기사를 내 보내자 일부 한국 언론들이 앵무새처럼 따라 부풀리고 일부 한국 방송도 호돌갑을 떨고 있다


막상 트럼프와 공화당 지지자들은 이코노미스트가 꼴갑을 떨었다고 비난을 퍼붓는다 제목부터 2024년 집권하면 세계를 절망으로 채울 것이라고 방정을 떨었다 2024년,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위험은 트럼프다라고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비하 기사는 미국민들의 분노를 사고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물론이고 민주당 바이든 지지자들도 이기사에 분노했다 이것은 미국에 대한 모욕이고 미국 대통령이란 자리를 비하하는 것이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실루엣을 담은 18일 자 표지를 온라인에 공개하면서 기사에 이 같은 제목을 달자 트럼프 싱크탱크는 악랄한 모략기사라고 소리를 쳤다



이 신문은 트럼프는 정치적 보복, 경제적 보호무역주의, 극적이고 과도한 거래들을 거리낌 없이 추구할 것”이라며 “트럼프 집권 2기는 세계 각국의 의회와 기업 이사들을 절망으로 채우리라고 예상한다”고 무책임 단정 보도를 했다. 이코노미스트의 이런 분석은 공화당 대선 주자인 트럼프가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보다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발표되는 가운데 나왔다. 이코노미스트는 “지금은 트럼프가 다시 백악관 집무실 문을 두드리는 위험한 순간”이라며 “‘MAGA’와 공화당원들은 이미 지난 몇 달 동안 트럼프의 두 번째 임기를 계획하고 있고, 트럼프 2기는 트럼프 1기보다 훨씬 조직적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MAGA(보통 ‘마가’라고 읽음)’란 트럼프의 선거 구호인 ‘미국을 더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의 앞글자를 딴 말이다


YankeeTimes Kissusa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