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트럼프 6개 경합주에서 바이든에 우세 백악관 탈환 파란불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 미국 대선 경합주 6곳에서 근소한 우위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에머슨대와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지난 13~18일 주별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0일 공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p)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애리조나와 조지아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4%p 앞섰다.

위스콘신과 네바다에선 3%p, 펜실베이니아에선 2%p 우세했다. 미시간에선 1%p 앞섰으며, 미네소타에선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 지난달 성 추문 입막음 비자금 사건에서 뉴욕 맨해튼 법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건 유의미한 영향을 주지 못했다.

조사에 참여한 7개 경합주 유권자 중 다수는 트럼프의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이 최근 불법 총기 구매 및 소지로 유죄 평결을 받은 점이 투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답한 유권자도 과반이었다. 7개 경합주 전부에서 무소속 유권자 지지율은 트럼프가 더 높았다.

양키타임스 kissusa 국제빙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