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파우치 소장 “미국은 코로나19 팬데믹 국면에서 벗어났다

미국, 확산 수준 낮아…지구촌 차원에선 여전히 팬데믹”

개인적 위험’ 이유로 백악관 기자단 만찬엔 불참하기로



미국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국면을 벗어났다고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6일 PBS 방송에 출연해 선언했다. 우리는 바로 지금 이 나라에서 틀림없이 팬데믹 단계를 벗어났다"고 말했다. 우리는 하루에 90만 명의 신규 확진자가 있는 것도 아니고, 수십만 명의 입원 환자, 수천만 명의 사망자가 있는 것도 아니다. 우리는 지금 확산이 낮은 수준에 있다"며 "따라서 만약 미국이 팬데믹 단계를 지났느냐고 묻는다면 내 대답은그렇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박멸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사람들이 간헐적으로, 가능하면 매년 백신을 접종한다면 공동체에 이 바이러스의 수준을 아주 낮게 유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난겨울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했다가 수그러든 뒤 신규 확진자가 대체로 안정적인 동향을 보이고 있다. 최근 오미크론보다 전염성이 더 강한 하위 변이인 BA.2가 우세종으로 올라서면서 확진자가 다시 상승세로 돌아섰지만 오미크론 때처럼 증가세가 폭발적이지는 않다. 뉴욕타임스(NYT)의 데이터에 따르면 26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791명으로 2주 전보다 61% 증가했다. 지난달 말 2만7천여 명 수준까지 떨어졌던 것에 견주면 거의 2배 가까이로 늘어난 것이다. 다만 입원 환자나 사망자는 팬데믹 초창기를 제외하고는 가장 낮았던 지난해 여름 수준이다.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1만5천900여명으로 작년 여름의 최저점인 1만6천800명 선 아래로 떨어졌고, 하루 평균 사망자는 362명으로 작년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갔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