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파우치 "오미크론, 감염자는 급증하지만 사망자는 줄어

부스트샷 했어도 감염은 어쩔수 없어

독감과 싸워서 이기는 법 스스로 체득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1일 전례 없는 전염 효율성을 가진 오미크론이 궁극적으로 거의 모든 사람을 찾아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행사에서 팬데믹이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을 맞은 사람, 그리고 백신을 맞고 부스터샷(3차접종)까지 맞은 사람도 오미크론에 노출될 것"이라며 어쩌면 많은 이가 감염될 것"이라고 말해, 사실상 기존 백신이 오미크론에 대해선 거의 '물백신' 수준임을 시인했다.


불행히도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은 오미크론이 지닌 심각한 면모의 타격을 가장 크게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새 전략을 보유해야 한다며 "일부 예외를 제외하면 입원하거나 사망하지 않는다는 면에서 상당히 잘 지낼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도 심각한 질환을 일으키는 전염의 수준을 충분히 낮춰서 우리가 이 전염병을 끌어안을 수 있게 하는 것, 즉 그것과 함께 사는 법을 배우라고 어떤 사람들이 말하는 것에 우리는 아마도 접근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미크론이 '독감' 수준으로 안착하기를 바라는 속내를 드러냈다.


재닛 우드콕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대행도 대부분의 사람이 코로나19에 걸린다"며 "지금은 이 변이가 우리 국민을 휩쓰는 가운데 우리가 병원과 다른 필수 서비스가 계속 가동되게 하는 데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미국은 현재 연일 50만명 전후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으나, 일일 사망자는 앞서 델타변이 창궐때 수천명에 달하던 것과는 달리 수백명 선에 그치고 있어 오미크론이 독감 수준으로 코로나 위험 수위를 낮추고 있는 게 아니냐는 기대섞인 시선을 던지고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ic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