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파월의 금리인상 울트라 스텝' 공포 확산 미국 주가 대폭락

인플레 장기화 공포로 우려 검은 화요일 연출 시장 패닉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가 시장의 예상보다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난 데 따른 미연준의 공격적 추가 금리인상 및 인플레이션 장기화 공포로 뉴욕증시가 13일 대폭 '검은 화요일'을 연출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76.37포인트(3.94%) 폭락한 31,104.97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4거래일 동안의 상승분을 모두 반납하고 그 이전 수준 아래로 추락한 것. 다우지수는 장중 4.2%대까지 폭락했다가 장 마감 직전 가까스로 낙폭을 3.9%대로 줄일 수 있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7.72포인트(4.32%) 폭락한 3,932.69에 장을 마치며 4,000선이 무너졌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낙폭이 더 커, 무려 632.84포인트(5.16%) 폭락한 11,633.57에 장을 마감했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술주가 예외없이 5%이상 폭락했다.


다우존스 마켓데이터에 따르면 3대 지수 모두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인 2020년 6월11일 이후 하루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노동부가 개장 전 발표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8.3%로 시장 전망치를 웃돈 것이 폭락의 기폭제 역할을 했다. 특히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6.3%, 전월보다 0.6% 각각 오르면서 시장 전망치(전년 동월 대비 6.0%, 전월 대비 0.3%)를 크게 웃돈 것이 결정타였다. 연준의 금리 인상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이 지표의 전월 대비 상승률이 7월(0.3%)의 두 배가 됐다는 소식은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길게 갈 것이라는 비관론에 힘을 실었기 때문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기준금리 선물시장의 투자자들은 이날 아침까지만 해도 9월 0.75%포인트 인상 확률을 86%, 0.5%포인트 인상 확률을 14%로 예상했으나 8월 CPI 발표 후 0.5%포인트 가능성은 '제로'(0)가 된 반면, 1%포인트 인상 확률은 32%로 치솟았다. 이른바 '울트라 빅스텝' 공포가 눈앞 현실로 다가온 것. 시장 일각에서는 미연준이 물가와의 전쟁에서 이기기 위해 기준금리를 4.0~4.5% 수준으로 계속 올리고, 그 결과 미국 등 세계경제 침체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어 '연준발경기침체' 공포가 급확산되는 양상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