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파월, 40년만의 인플레이션 잡기 금리 잇따라 0.75% 인상

물가 폭등 단호히 끌어 내리는데 앞장설것 다짐

국채 금리는 하락세 뉴욕 3대지수 상승세로 나타나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6월 0.75% 금리인상에 이어 7월에도 7.75% 금리인상 수순을 밟을것으로 보인다. 파월 의장은 15일 막을 내린 6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75bp(0.75%p, 1bp=0.01%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한 뒤 기자회견에서 "오늘의 관점으로 볼 때 다음 회의에서 50bp 또는 75bp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1994년 이후 28년 만에 가장 큰 이번 인상폭이 이례적인 조치임을 강조하면서 했다 그는 향후 기준금리에 대해선 FOMC 정례회의 때마다 결정을 내리고 시장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금리변화의 속도는 계속해서 향후 경제데이터와 경제 전망 변화에 따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회견 발언이 나오자 10년물 미 국채 금리는 하락세로 돌아섰고, 이날 75bp의 금리인상 발표 후 상승분을 반납하던 뉴욕증시의 3대 지수는 파월 의장의 이런 언급에 다시 상승폭을 늘렸다. 이날 파월 의장은 40여년 만의 최악 인플레이션을 반드시 잡겠다는 의지도 거듭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물가상승률이 너무 높다"면서 "우리는 계속되는 금리인상이 적절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례적으로 높은 물가를 당연시하지 않겠다며 "우리는 물가상승률을 (연준 목표치인) 2%에 고정하기 위해 단호한 결의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이 리치 타이거 아나리스터


Yankeetimes BidenTimes


미국 국제방송 공짜광고 접수 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