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펜타콘, 한미훈련 중단 요청 받은 바 없다

한미훈련 한국 정부와 합의 아래 실시

한반도에서 적절한 훈련 대비태세 갖춰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

미국 펜타콘은 3일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모든 결정은 한국 정부와의 협의 속에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한국으로부터 훈련 중단 요청을 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여러 차례 얘기했듯이 우린 한반도에서 적절한 훈련과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고, 훈련과 태세에 관한 모든 결정은 동맹 한국과의 긴밀한 협의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날도 김여정 부부장의 훈련 중단 요구에 대한 질문에 해당 담화를 봤다면서 "일련의 위협에 직면한 한반도에서 적절하게 훈련되고 대비태세를 갖추는 것에는 아무것도 바뀌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하는 모든 것은 위협에 대처할 수 있게 짜여 있고, 동맹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는 방식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가 미국에 훈련 중단을 요청했는지에 대한 추가 질문에는 "가상적인 얘긴 하지 않겠다"면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이란 전향적인 조치에 나선 북한이 연합훈련 취소를 요구하는 가운데 한국 정부는 훈련의 시기와 규모, 방식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미국과 협의 중이라는 입장이다.


Yankeetimes NewyorkTV



워싱턴= 바바리치 특파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