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폭정의 트로이카 남미 3국 우크라이나 침공 러시아 편들기

베네수엘라·쿠바·니카라과 3국 푸틴 두둔

푸틴,쿠바의 부체상환기한 2027년 까지 연장 해줘



베네수엘라와 쿠바 등 러시아의 중남미 우방들이 우크라이나 위기 상황에서 잇따라 러시아를 두둔하고 나섰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지난 22일 각료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가 러시아를 공격·파괴하기 위해 러시아를 포위하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자국민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하는데 아무것도 하지 않길 바라는 건가"라고 물었다. 쿠바 외교부도 성명을 내고 미국 정부는 지난 몇 주간 러시아를 위협하고 '임박한 대규모 우크라이나 침공'의 위험에 대해 국제사회를 조종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나토를 향해 "러시아의 정당한 안전 보장 요구에 진지하고 현실적으로 대처하라"고 촉구한 뒤 "건설적이고 상호 존중하는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남미의 니카라과의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도 지난 21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의 친러시아 공화국 2곳 독립을 승인한 것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에게 그럴 권리가 있다며 옹호했다. 우크라이나가 나토에 가입하면 러시아에 '그래 전쟁하자'라고 말할 것"이라며 "그래서 러시아가 이렇게 행동하는 것이다. 러시아는 그냥 스스로를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 세 국가는 미국 정부가 '폭정의 트로이카'라고 지칭했을 정도로 미국과 대립하고 있는 국가들로, 러시아와는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이들 국가 정상과 통화해 협력 강화를 약속했고, 이달엔 러시아 부총리가 3국을 순방했다. 전날 쿠바 성명이 나오기 직전엔 러시아가 쿠바의 부채 상환 기한을 2027년까지 늦춰주기로 결정하기도 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