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표심 낚시질 묘역 참배 윤석렬 정치쑈 망신

"신성한 5·18 묘비서 더러운 손 치우라”

김두관,정치검사 악어의 눈물 쑈 비난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이 17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열사묘역을 참배했다가 망신을 당했다.


현지 시민단체는 광주 묘소를 찾은것은 광주표심을 낚기위한 불순한 정치쑈라며 물러가라고 외치며 윤석렬측 일행과 몸싸움을 벌였다. 그런가하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출마한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은 신성한 묘비에서 더러운 손을 치우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의 ‘5·18정신을 헌법정신으로, 희생자의 넋을 보편적인 헌법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 “악어의 눈물이 따로 없다”며 “윤 전 총장은 자신이 검찰의 수장이었음도 기억 못하는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것”이라고 혹독하게 비난했다.


보편적인 헌법으로 승화시켜야 할 희생자들’을 반란으로 기소한 주체가 누구였는지 우리는 분명히 알고 있다”며 “바로검찰이다. 검찰의 기소 없이 재판은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현대사에서 검찰이 어떤 역할을 해왔는지 조금의 이해라도 있다면 감히 하지 못할 말”이라며 “윤 전 총장은 우선 ‘엎드려 사죄’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어 “감히 묘비를 더럽히는 게 아니라 엎드려 목놓아 울면서 반성해야 했다”고 했다.


“최소한 광주를 가려면 31년 만에 박종철 열사의 아버지를 찾아가 사과한 문무일 전 총장의 태도 정도는 배웠어야 했다”고 한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광주의 아픔에 한 점 부끄럼이 없는 듯한 태도로 일관한 것은 뻔뻔한 악어의 눈물을 앞세워 광주의 정신을 모독한 것”이라고 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9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