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푸틴 러시아, 미국 겁나서 우크라이나 침범 못해

사자와 호랑이는 싸우지 않고 으르릉

미국 러시아 주재 대사 추방 맞불놓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러시아 정부가 17일 모스크바 주재 미국 대사관의 고위인사를 추방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러시아의 추방 조치에 대해 "러시아의 행위는 정당성이 없으며, 우리는 이를 긴장 고조 조치로 간주하고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부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클리블랜드 방문길에 가진 기내 브리핑에서 "정부 간 소통을 위해 외교 인력이 제 자리에 있는 것이 어느 때보다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주러 미국 대사관 공보관은 현지 언론에 "러시아가 부대사 바트 고먼을 추방했다"면서 "고먼은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의 2인자였으며 대사관 지도부의 핵심 인사였다"고 밝혔다. 고먼은 유효한 비자를 갖고 있었으며, 러시아에 3년 이상 체류해 왔다고 설명했다. 러시아의 미국 고위 외교관 추방 사건은 우크라이나 위기로 러시아와 서방 간 대결 수위가 최고로 높아진 가운데 발생했다.


미국은 이번 조치가 정당한 이유가 없이 이뤄졌다며 이를 긴장 고조 행위로 간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러시아 외무부는 미 부대사 추방이 미국 측의 워싱턴 주재 러시아 고위 외교관 추방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고먼 부대사 추방에 대한 논평에서 "워싱턴 주재 러시아 대사관의 공사-참사를 근거 없이 추방한 데 대한 대한 대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후임이 도착할 때까지 이 공사-참사의 체류 기간을 연장해 달라는 러시아 측의 요청도 보란 듯이 무시했다"면서 "이를 통해 그러잖아도 심각한 수준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의 인력 부족을 더 심화시켰다"고 비난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