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푸틴~시진핑 화상 회담 "건재 과시" 총력전 예고 서방측 뻥튀기 보도



우크라이나 전쟁이 침채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4일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나타나 러시아는 강력하다고 과시했다


경제, 외교적으로 가장 중요한 지원국인 중국에 대헤 용병단 바그너 그룹의 무장 반란은 푸틴의 정치력에 아무런 변화가 없음을 불식시켰다


시진핑 주석은 러시아의 침공을 직접 규탄하지않고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동맹은 아니라고 선을 긋는 등 거리두기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


미국 싱크탱크 랜드 연구소의 국방 부문 선임 연구원인 데릭 그로스먼은 CNN에 "시진핑은 중러관계 때문에 유럽과의 관계가 완전히 파탄 나고 (서방 군사동맹인)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NATO)가 중국을 더 심각한 표적으로 삼길 원치 않는다"고

거들었다.


그로스먼은 중국이 지금으로서는 러시아와의 우호관계에서 오는 이익이 그에 따른 중국의 글로벌 이미지 훼손보다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설명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