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프리고진 탄 비행기에 시한폭탄 원하는 지점에서 공중 폭발

순식간에 30초 수직낙하"

운항 도중 '통제불능' 곤두박질 미사일 피격·기체결함 등 추론 분분

"추락장소, 푸틴 저택서 50㎞ 지점"…미사일 방공시설 연관 짓기도



러시아 용병단 바그너 그룹의 수장인 예브게니 프리고진의 비행기 폭발 사망 소식을 두고 의문이 쏟아지고 있다. 추락한 전용기 탑승자 명단에 프리고진이 있다는 러시아 당국의 발표만 있을 뿐 전용기 추락 원인은 오리무중이다.


이와 관련,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추락의 배후에 있느냐는 백악관 기자단의 질문에 "답을 알만큼 충분히 알지 못한다"면서 러시아에서 푸틴이 배후에 있지 않은 일은 별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에 이 질문을 받았을 때 내가 한 말을 기억할지 모르겠다"며 "난 '내가 프리고진이라면 무엇을 탈지 조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지만 난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23일 러시아 항공당국 로사비아차에 따르면 프리고진이 탑승한 전용기는 엠브라에르 레거시 600 제트기다.


프리고진이 올해 6월 무장 반란 이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합의해 망명지 벨라루스로 갈 때 탄 것과 같은 여객기라고 전했다. 전체 좌석은 13석으로 추락 당시 프리고진은 동료 6명, 승무원 3명과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추락 경위와 관련해 이 여객기가 이상징후를 전혀 보이지 않다가 순식간에 추락했다는 전문가 분석에 주목했다. 항공기 경로를 추적하는 웹사이트 '플라이트레이더24'의 이언 페체니크는 이상조짐이 보인 것은 오후 6시19분(모스크바 시각)이었다고 전했다. 페체니크는 "비행기가 갑자기 수직으로 아래로 향했다"며 30초도 되지 않아 운항 고도 8.5㎞에서 2.4㎞를 내리꽂았다고 설명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