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플로리다주 백신 접종 차별 없었다

흑인 17% 인구 비율 접종 7% 적절

부유층·기부자 우선 의혹 일파 만파

드샌티스 지사 백악관 비난에 반박 나서



공화당 소속인 드샌티스 주지사는 백신을 부유한 지역사회에 집중하고 선거 캠페인 기부자들에게 혜택을 주려 이를 사유화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가 전하면서 백악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9 백신이 불균형적으로 접종되었는지 여부를 가려 바로잡겠다고 입장을 밝혔다.드샌티스 지사는 완전히 모략이라면서 백신을 골고루 접종했다고 반박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5일 플로리다주에서 백신이 부적절하게 배포되고 있다는 일부 현지 언론 보도와 관련, 백악관이 상황을 주시해 왔으며 플로리다 인구의 17%가 아프리카계 미국인이지만 그들에 대한 접종은 7% 미만으로 그쳤다고 밝혔다. 백신을 부유한 지역사회에 집중하고 선거 캠페인 기부자들에게 혜택을 주려 이를 사유화한 의혹을 받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사키 대변인은 마이애미, 탬파, 잭슨빌, 올랜도 등 플로리다주 4곳에 연방재난관리청(FEMA) 접종 구역을 개설한 이유를 들면서 이 장소에서 백인사회에 백신을 더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지도자의 조치나 행동 때문에 플로리다 주민에게 해를 입히지 않을 것"이라며 론 드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를 겨냥 비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5월까지 모든 미국 성인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하라고 각 주에 당부한 바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