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피도 눈물도 없는 권력 앞잡이 칼잡이 윤석렬

육영수 생가서 받은 숙제 "박 꺼내주쇼"

이준석 대표,박근혜 이명박 처넣은 그 검사가

문재인 정권에 맞섰지만 이제는 용기를 잃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충청 방문 이틀째인 3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어머니인 육영수 여사의 생가를 방문했다. 충청권과 정통 보수 지지층의 민심을 동시에 공략한 의도적인 행보였다.


이날 오전 윤 후보는 육 여사 전신 초상화 앞에서 3초 가량 묵념한 후 문화해설사와 함께 생가를 둘러봤다. 육 여사가 결혼으로 집을 떠나기 전 사용했던 생가 뒤편의 작은 방을 들여다보며 주변 설명에 자주 고개를 끄덕이는 모습도 보였다. 생가를 둘러본 뒤 윤 후보는 육 여사는 제가 중학교 2학년이던 1974년 8월 15일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광복절 기념행사 중에 문세광의 총탄에 서거하셨다. 지금도 기억이 생생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박정희 대통령의 통치방침에 대해선 좀 불만을 갖고 있는 국민도 굉장히 많았는데, 우리 육 여사님에 대해선 당시를 기억하는 어느 국민도 비판하는 분이 없다”며 “저 역시도 우리 여사님의 그 낮은 곳을 향한 어진 모습이 지금도 기억에 생생하고 오래오래 잊히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우리 육영수 여사님’이라며 육 여사에 대한 친근감과 존경심을 보였다. 반면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선 “국민 간의 서로 다른 의견이 많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육 여사 생가엔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도 일부 몰려왔다. 이들은 “부정선거 밝혀주쇼” “(박근혜 전 대통령) 엄마 집에 왔잖아요” “박근혜 대통령 감옥에서 꺼내주쇼”라고 윤후보를 향해 소리쳤다. 윤후보는 청주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제가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사건 수사에 관여한 건 맞다. 그러나 그건 공직자로서 정부의 인사 발령에 따라 저의 소임을 다한 것뿐”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장기 구금에 대해서 안타까워하는 많은 분의 마음에 대해선 제가 일정 부분 공감한다고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0일 대구를 찾은 윤 후보는 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해 “마음속으로 송구한 부분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박근혜ㆍ이명박 전 대통령을 수사하고 문재인 정부와 맞선 그 검사가 용기를 잃은 것 같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정치권에선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을 지낸 윤후보는 일종의 ‘박근혜 딜레마’ 상황에 빠졌다는 얘기가 나온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온정적으로 접근할 경우 강성 보수 지지층의 결집이 가능한 대신, 중도층 및 무당파의 이탈 가능성이 커진다는 것이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의 구속 및 탄핵에 대해 정당했다는 평가를 할 경우 정반대의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윤궁창 프리랜스기자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