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하나님을 울리는 코로나 19 바이러스 종교 사업 망쳤다

교회 성당 불당 신도 절반이상 감소

목사 신부 승려 지속적으로 줄어

2000년대 이후 하락폭 너무 커져


대면예배 금지와 종교단체 활동 제약으로 전세계 교회, 성당, 불당 등 종교 사업이 유사 이래 최악의 신도 감소를 불러오고 있다.


미국의 경우 교회 등 종교기관에 신도로 등록한 성인의 비율이 처음으로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갤럽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교회나 유대교 회당, 이슬람 사원 등 종교시설에 신도로 가입했다는 응답률은 47%에 그쳤다.


갤럽이 미국에서 1937년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이다. 교회 등에 신도로 등록했다는 응답률은 1937년 첫 조사에서 73%를 기록한 이후 2000년대 초반까지 60년 가까이 70% 전후 수준을 유지했다.


이후 응답률이 낮아져 2005년 64%, 2010년 61%, 2015년 55%, 2018년 50%로 떨어졌다. 3년 단위 집계치 기준으로는 2018~2020년 신도 가입률이 49%였다. 이런 흐름은 특정 종교에 대한 선호도가 없다는 응답자가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 이 응답은 1998~2000년 8%에서 2018~2020년 21%로 증가했다.


신도 가입률은 연령대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2018~2020년 3년치 분석 기준으로 1946년 전에 태어난 성인의 66%는 신도로 가입했다고 답했고, 2차 대전 종전 후인 1946~1964년 사이에 태어난 베이비붐 세대는 58%가 같은 답변을 했다.


또 1965~1980년에 태어난 X세대는 50%, 1981~1996년 사이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는 36%가 교회 등에 등록했다고 응답했다.


갤럽은 "미국은 70% 이상이 특정 종교와 연계된 종교 국가로 남아 있지만 훨씬 적은 절반 이하만이 공식 신도로 등록돼 있다"며 "2020년의 가입률 감소는 일시적이고 전염병 대유행과 관련돼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노년층과 비교해 젊은 층의 등록률이 훨씬 더 낮음을 고려하면 앞으로 지속적 감소는 피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분석했다. 매년 수천 개의 교회가 문을 닫고 있다"고 설명했다.


Yankeetimes


www.usradiostar.com



18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