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하원 주도 공화당,바이든 정부 우크라이나 지원등 조사 도마위에

캐빈 메카시 하원의장 "백지수표식 지원 강력 반대

우크라 지원 군수 물자 암시장으로 흘러갈 가능성 주목




공화당이 하원의석을 다수 차지한 하원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국방정책과 관련해 조사에 나설 가능성에 대비해 국방부가 대비에 들어갔다. 국방부는 최근 하원 조사에 대비해 여러 차례 고위급 회의를 개최했다고 CNN이 9일 보도했다


공화당은 지난해 11월 중간선거 이전부터 의회 권력을 장악하면 바이든 행정부의 사법권 남용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아프가니스탄 철군 등 주요 정책에 대해 의회 차원의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혀왔다. 특히 극우 강경파를 중심으로 일부 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 탄핵 추진 가능성까지 내비치며 강한 견제를 예고해왔다. 공화당은 지난 2020년 8월 혼란스러웠던 아프간 철군 이후 이 문제를 바이든 행정부의 주요 아킬레스건으로 삼아 공격을 집중해왔다.


바그람 기지 조기 철군을 포함해 13명의 미군 등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카불 공항의 치안 대책, 미 대사관 카불 철수,

탈레반과의 관계 설정 등 문제를 놓고 국방부는 물론이고 국무부와 백악관까지 조사를 밀어붙일 수 있다고 CNN은 분석했다. 하원 외교위원장 내정자인 공화당 마이클 매콜(텍사스) 의원은 CNN 인터뷰에서 "공화당 다수는 아프간 철군이 왜 이렇게 재앙으로 끝나야 했는지에 대한 질문을 요구하고 있다"며 관련 조사 방침을 분명히 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도 도마 위에 오를 전망이다.


매카시 하원의장은 취임 이전 이미 각종 인터뷰에서 지원 자체에 대해서는 공감을 표하면서도 '백지 수표식 지원'은 안 된다면서 한층 엄격한 심사 방침을 시사했다. 매콜 외교위원장 내정자 역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에 대한 지지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전반적인 감독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게다가 공화당 일부 의원은 우크라이나에 지원된 일부 군수 물자가 암시장으로 흘러갈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노골적으로 무조건적 지원에 부정적 입장을 피력하는 상황이다.


우크라이나 전쟁이 이미 장기화 국면으로 접어든 가운데 의회의 전폭적 지원이 어려워지면 바이든 행정부 입장에서는 국내 여론을 설득하며 동시에 우크라이나를 지원·관리해야 하는 한층 어려운 처지에 직면할 있다.


KISSUSA NEWS =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