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한국에서 미국에 수출한 코로나 검사키트 작동 안되는 불량품

메이든인 코리아 국제사회서 망신살

미국정부 미국민 가정에 10억개 공급




미국에 수출한 “한국산 코로나 진단 자가 키트가 제대로 작동이 안되는 불량품으로 밝혀져 이것을 각가정에 무료로 공급한 미국 정부는 노발대발 했다 미국 연방정부는 미국 가정에 총 10억개의 코로나 자가검사키트를 무상 공급하고있다 한국이 오미크론 변이 폭증세 속 코로나 신속 자가진단키트 공급 부족으로 대란을 겪는 가운데, 미국에선 지난 연말 수출 계약을 맺고 들여온 한국산 진단키트가 연방 정부 지원으로 대량 무상 공급되고 있다. 뉴욕 정시형 조선일보 특파원은 지난 15일 코로나 신속 자가진단키트 4개 들이 박스를 미국 집으로 배달 받았다.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달부터 총 10억개의 자가진단키트를 무상으로 미국 내 거주민에 무상 공급한 정부 물량의 일부다.


지난 1월 18일 연방정부 신청 첫날 신청한 지 꼭 4주만에 받았다면서 어처구니없다고 말했다 . 키트 상자 전면엔 미국 제약사 ‘로셰’가 공급한 것으로 표기돼있고, ‘미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승인을 받았다’고 돼있다. 뒤집어 뒷면을 보니 제조사는 한국 기업인 SD바이오센서, 제조지 역시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이었다. 키트별 포장에도 ‘SD바이오센서 제조’로 표기돼있다. 미국 내에 무상 공급되고 있는 진단키트 10억개는 대략 미국산과 중국산, 한국산 정도로 분류된다. 미국산 중에도 한국 기업 셀트리온이 위탁생산을 한 물량이 많다. 미국 시민들은 ‘메이드 인 코리아’ 키트를 받으면 매우 기뻐한다. KF94 마스크 등 한국산 보건·방역 용품에 대한 신뢰가 크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부 한국 교민들은 자가진단키트를 받기 시작하면서 혼란스러운 모습이다.


바이든 정부가 무상 배포를 결정하고 집행한 지난 12월~1월은 미국이 오미크론 확산이 정점에 달해 하루 확진자가 80만명을 넘으면서, 진단키트가 시중에서 증발하다시피 한 때였다.뉴욕에 사는 한 50대 교민은 “한국 가족들은 검사키트를 못 구해 난리라는데, 여기에서 확보한 한국산 키트를 모아 한국으로 부칠까 고민 중”이라며 “이런 넌센스가 어딨느냐”고 말했다.


한국은 자가진단키트 품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수출 통제에 돌입했다. SD바이오센서와 셀트리온 휴마시스, 래피젠 등 한국 키트 제조사들은 이미 지난해 10월부터 미국 정부와 수출 계약을 맺고 수억개를 미국에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