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국인 100만명 맞은 얀센 백신 효과 의문

미국 의료계 “화이자 등 추가 접종 필요”

"얀센"은 효과 33% 그쳐 부스트샷 권고



한국에서 성급하게 맞은 코로나19 백신 얀샌이 효과가 입증되지 않아 이미 맞은 사람들은 미국에서 효과가 입증된 화이자나 모더나를 추가로 맞아야 한다는 의료계 주장이 나왔다.


단 1회만 접종하면 된다는 이점으로 주목을 받았던 얀센 코로나19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예방효과가 떨어진다는 주장이 29일 나왔다.


마이클 린 스탠퍼드대 교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다른 백신을 두번 맞은 사람들보다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가 덜하다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최악의 사태를 예방하기 위해, 쉬운 조치인 부스터샷 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 감염병 보좌관인 앤디 슬라빗씨도 얀센 접종자에게 화이자 모더나등을 추가로 접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앤디 슬라빗은 “보건당국이 부스터샷 접종을 빠르게 결론 내야 한다고 최소 6명의 전염병 전문가들이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미국 의료계에서는 얀센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예방률이 현저히 낮아 ‘부스터샷’(백신 효능을 끌어올리기 위해 추가로 맞는 주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한국은 미국으로부터 얀센 백신 100만명분을 제공받아 대부분 30세 이상 예비군, 민방위 대원과 군 종사자 등에 접종했다. 2030 남성 80만명이 얀센 백신을 맞은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 예방전문가들은 전염성이 강한 ‘델타’와 ‘델타 플러스’ 변이가 확산하자 얀센 백신 접종자에 대해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인 ‘화이자 백신’을 부스터샷으로 추가 접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앤디 슬라빗은 “보건당국이 부스터샷 접종을 빠르게 결론 내야 한다고 최소 6명의 전염병 전문가들이 의견을 냈다”고 밝혔다. 델타 변이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얀센 모회사인 존슨앤드존슨은 델타 변이 예방률에 대한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얀센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AZ 백신은 1회만 접종했을 때 델타 변이를 막을 수 있는 확률이 33%에 그쳤다.

2차까지 접종하면 59.8%로 올라가지만 여전히 화이자(87.9%)에 비해 낮다. 한국내에서는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 출신 가수 성규가 얀센 백신을 맞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돌파감염’ 사례도 나왔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