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한국정부 국적취득 95% 중국 조선족 85만명 북적

신고만 하면 한국적 취득 정치 영향력 크게 높아져

반중 정서 2015년 37%에 비해 지난해 75% 사상 최고



한국 정부가 국적법 개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다고 미국 CNN 등 주류 언론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CNN은 지난 17일 한국 법무부가 한국 국적 취득 절차를 간소화하는 법안에 대해 공청회를 진행하는 가운데 상당수의 여론으로부터 반중 역풍을 맞고 있다고 보도했다. 법안의 수혜자 95%가 중국인으로 밝혀지면서 이들의 비중이 커질수록 친중 정치를 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저출산 시대에 미래 인적 자원을 확보할 수 있다는 근거로 국적법 개정을 발의했다. 하지만 상당수의 여론과 네티즌들은 각종 비난을 퍼부으며 법무부에 즉시 중단을 촉구했다. 동시에 국적법 개정안에 결사반대하는 청원은 30만 명을 넘어섰다.


이같은 현상에 CNN은 중국의 내정 간섭, 김치 및 한복의 역사 왜곡 등으로 인해 반중 정서가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개정안을 그대로 내버려 두면 중국의 문화침략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일부 야당 의원의 발언도 인용했다.


퓨리서치센터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들 사이에 반중 정서가 지난 2015년 37%에 비해 지난해 75%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CNN은 한국 내 이민자가 지난해 1만4천 명으로 증가했는데 그중 58%가 중국계이며, 한국에 거주하는 86만5천 명의 중국인 중 70%가 조선족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미주지역 한인들은 “미국에서 시민권을 취득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한데 한국은 신고만 하면 한국인이 된다니 국가 안보가 매우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