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한국 검찰,이재명 최측근 김용 구속. 칼날은 이재명 대선자금 정조준

대장동 업자한테 불법 대선자금 수수 혐의

정진상 등 다른 측근으로 수사 확대될 듯

김용, 불법자금 수수 부인 검찰이 없는죄를 만들고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복심으로 꼽히는 김용(56)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성남 대장동 민간 개발업자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수억원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 수사는 김 부원장이 받은 것으로 지목된 돈의 최종 목적지로 의심되는 이재명 당시 대선 후보 측으로 향할 것으로 보인다. 김 부원장의 구속은 이전까지 대장동·위례신도시 개발 의혹 수사 국면에서 한 번도 등장하지 않은 '대선 자금' 때문이라는 점에서 적잖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게다가 김 부원장은 이 대표 스스로 '측근'이라고 밝힌 두 사람(김용·정진상) 중 한 명이다.


법원은 김 부원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범죄 혐의가 상당부분 소명됐을 뿐 아니라 김 부원장이 다른 범죄 공모자들과 말 맞추기 등 증거인멸 행위를 할 우려까지 인정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영장실질심사에서 김 부원장의 범죄 혐의 입증을 위해 100쪽이 넘는 PPT 자료를 제시하면서 1시간30분에 걸쳐 구속 필요성을 설명했다고 한다. 김 부원장은 지난해 4~8월 20대 대선 경선 과정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공모해 남욱 변호사로부터 4차례에 걸쳐 불법 정치자금 8억4700만원을 받아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시기는 이 대표가 대선 출마를 본격화하며 당내 경선을 준비하던 시점과 맞물린다. 김 부원장은 지난해 5~10월 이 대표 경선캠프의 총괄부본부장을, 11월부터 올 3월까지는 민주당 중앙선거대책본부 총괄부본부장을 지냈다. 검찰은 김 부원장에게 건네진 자금이 대선 자금으로 사용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김 부원장이 받은 자금의 실사용처를 규명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하지만 김 부원장 측은 "불법자금 수수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 없는 죄를 만들고 있다"라고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 대표도 "불법 자금을 1원도 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TVvava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